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2종일반주거지역 건축규제 일부 완화 추진

최종수정 2007.05.21 18:35 기사입력 2007.05.21 18:34

댓글쓰기

인천시내 2종 일반주거지역의 건축규제를 일부 조건부로 완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시와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1~3종 일반주거지역의 건축물 층수를 종에 따라 획일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인천시도시계획조례의 개정안'을 원안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개정안은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건축행위 사업자가 건축대지 일부를 공공시설부지로 기부채납할 경우 평균 층수를 16층까지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재건축임대주택의 대지지분 기증으로 용적률이 늘어났더라도 연면적에 해당하는 범위안에서 층수제한을 추가로 완화해 주도록 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이 이달 말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인천시내 일반주거지역의 57.6%에 달하는 2종 4513만3000평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현행 시 조례는 일반주거지역을 3종류로 나눠 1종은 용적률 200%에 4층 이하, 2종은 용적률 250%에 15층 이하, 3종은 층수에 관계 없이 용적률 300%로 제한하고 있다.

시의회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은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업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해 탄력적으로 규제를 적용함으로써 획일적인 건축규제에 따른 도시미관 저해를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kj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