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역예금 30%는 서울로 유출

최종수정 2007.05.22 05:58 기사입력 2007.05.22 05:58

댓글쓰기

3년새 증가세 유지...지역경제 발전 발목잡아

지방에서 조성된 자금의 1/3가량이 서울지역으로 빠져나가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상호저축은행, 신협 등 지역밀착형 금융기관 자금의 역외유출 비율이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22일 발표한 ‘최근 지역금융 현황과 활성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 예금의 40% 가량을 차지하는 지역밀착형 금융기관 수신고의 33.3%(2006년 기준)가 서울로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같은 추세는 지난 2004년 30.8%에서 2005년 31.5%, 지난해에는 33.3%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대한상의는 “외환위기 이후 지역밀착형 금융기관이 내실위주 경영을 펼치면서 신용리스크가 큰 영세 지방 중소기업으로의 자금흐름은 차단된 반면 지방경제에 비해 상대적으로 투자가 활발한 서울지역 대출이 늘어나면서 유출 자금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다.

지역별로는 경북(47.1%), 대전(37.8%), 울산(37.7%) 지역의 역외유출이 많았고 인천(21.6%), 경기(24.9%), 제주(28.1%) 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대한상의는 지방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경쟁력이 취약한 지역밀착형 금융기관의 육성을 위해 ▲지역밀착형 금융기관의 금융상품이나 지점설치, 영업구역 등에 대한 제한을 완화하고 ▲지역밀착형 금융기관의 대형화, 전문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에서 조성된 자금이 지역내에서 재투자 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의는 "미국은 지역재투자법에서 총자산 2억5000만달러 이상 금융기관에 대해 지역사회의 중소기업, 중산층 이하 계층 등이 대출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고 지역사회에 대출편의를 제공토록 의무화했다"며 "금융회사의 지방 영업활동으로 확보된 자금의 일정부분을 해당 지역에 재투자 할 수 있는 법안의 제정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상의는 이와 함께 지역 밀착형 금융기관은 지역의 전략산업이나 주력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에 대한 금리차별화, 대출규모 확대 등 지역에 특화된 금융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역 금융 전문인력을 육성해 기업고객에 대한 여신지원 결정, 금융 정보제공, 경영상담 등 자문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