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실 통폐합안 확정..37개부처 브리핑룸 3곳으로

최종수정 2007.05.21 15:26 기사입력 2007.05.21 15:25

댓글쓰기

정부가 마련한 브리핑실 통폐합제가 22일 열릴 국무회의에서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21일 방선규 국정홍보처 홍보협력단장은 "기자실 통폐합과 관련한 안건이 내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 단장은 "정보공개뿐만 아니라 정보접근 기회를 많이 주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며"이는 다양한 취재통로를 열어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마련한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핵심은 37개에 달하는 각 부처의 브리핑룸과 기사송고실을 대폭 축소 또는 폐지해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과천청사, 대전청사 등 3곳으로 통·폐합하는 것이다.

법무부, 검찰 등 법조 기자실은 법무부 브리핑룸으로 일원화된다. 경찰청, 서울경찰청, 일선경찰서 등 경찰 관련 기자실 중에선 서울경찰청 기자실이 폐지된다.

또한 주요 일선 경찰서에 설치돼 있는 기자실도 통폐합되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지만, 청와대의 기사송고실은 현행대로 운영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1월17일 국무회의에서 기자실 실태 조사를 지시한 지 4개월여 만이다.

정부 관계자는 “최종 방안이 결정되면 브리핑룸 공사 등을 위해 한 달 반에서 두 달 정도 이후에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정부부처에 대한 언론 취재시스템은 2003년 9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돼오고 있다. 정부는 출입기자단 제도를 폐지해 개방형 취재기자 등록제로 전환하고 개방형 브리핑제를 도입했다.

기존 기자실은 기사송고실과 브리핑룸으로 바뀌었다. 기자의 비공식적인 사무실 방문 취재도 제한됐다.

언론 전문가들은 이 방식이 다양한 언론매체에 취재 기회를 보장한다는 긍정적인 면이 있음에도 취재의 자유를 제한한다고 지적해왔다.

방 단장은 "(브리핑실 통폐합) 기사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어떤 것도 정확한 것은 없다"며""현재 (정부가) 기자들을 다 내쫓는 듯이 통폐합이 얘기되고 있는데 기자들 취재할 수 있는 공간이나 편의시설 등은 어느정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