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문동 재개발비리 GS건설 법인 기소(상보)

최종수정 2007.05.21 15:11 기사입력 2007.05.21 15:07

댓글쓰기

서울 성북구 보문동 재개발구역의 시공사 선정을 대가로 돈을 주고받은 GS건설과 재개발조합 간부들이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21일 경비를 지원받는 대가로 GS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한 혐의로 보문동 제3구역 재개발 추진위원회 권모(41) 총무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취진위 추진위 박모(63) 위원장과 GS건설 주택재개발팀 정모(46) 부장, 이모(49) 팀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GS건설 법인도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자격 요건이 미달돼 시공사 선정에 참여할 수 없었던 GS건설은 2004년 6월 조합측에 6200만원을 주고 요건을 수정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GS건설 직원 정씨 등이 권씨 등의 승인을 얻은 뒤 토지소유자 366명에게 GS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는 데 동의한다는 내용의 결의서를 받아 입찰의 공정성을 해쳤다고 설명했다.

권씨 등은 또 설계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도 경쟁 업체보다 평당 2000원 높은 가격을 써 낸 J건축사를 선정, 추진위에 8000만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GS건설 관계자는 "추진위 운영경비로 빌려 준 6200만원은 이후에 되돌려 받았다"며 "토지소유자들에게 서면 결의서를 받아 입찰의 공정성을 해쳤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또 설계업체 선정과정에 대해서도 "J건설사는 설계비와 구역지정비를 같이 써냈지만 가격이 제일 낮아 선정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보문동 재개발 사업은 모두 5구역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3구역은 1034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설 계획으로 조합원 이사 및 철거작업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였다.

정수영·유병온 기자 jsy@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