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치권 정부 브리핑실 통.폐합 반대

최종수정 2007.05.21 15:19 기사입력 2007.05.21 15:19

댓글쓰기

시대적 착오 발상

정부가 부처의 브리핑실과 기자실을 현재 37여 개에서 3곳으로 통ㆍ폐합하는 내용을 담은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대해 정치권이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며 들끊고 있다

한나라당이 '시대착오적 신 언론통제'라며 전면 철회를 촉구했고, 민주당은 전체주의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은 왜곡된 언론관이 극에 달한 조치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 정보소통을 왜곡하는 시대착오적 신 언론통제"라고 맹비난했다.

이 의장은 특히 "언론과 정부는 건강한 긴장 관계를 유지해야 하고, '일방통행식'의 폐쇄적 브리핑이 아니라 다양한 통로를 통해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권력 감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언론) 정책을 펴야 옳다"고 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기자실 통ㆍ폐합 방침은 언론의 자유를 말살하려는 독재적 발상"이며 "제5공화국 시절 언론 통ㆍ폐합을 생각나게 할 정도로 소름끼치는 철권정치의 전형"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민주당 김정현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의 기자실 축소ㆍ폐쇄 방안이 현실화될 경우 결과적으로 언론보도를 위축시킬 것은 불보듯 뻔하다"면서 "언론의 대정부 접근성을 차단, 제한하는데 따른 1차적 피해는 언론에 돌아가겠지만 종국적으로 국민은 물론, 이를 제한한 정부 역시 피해 당사자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에 대한 불만 때문에 매개체를 끊겠다는 것은 전체주의적 발상에 불과하다"면서 "현 정부의 국정실패 원인 중 하나가 바로 비판적 목소리를 용납 못하는 삐뚤어진 언론관 때문 아닌가. 청와대와 국정홍보처는 기자실 축소ㆍ폐쇄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중심당 또한 "노무현 정권은 탄생 직후인 지난 2003년 이미 언론에 재갈을 물린 바 있다"면서 "기자실 통ㆍ폐합은 자유 언론에 대한 테러다.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이 아니라 '취재차단 독재화 방안'이다"고 맹비난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