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RFID·USN 확산 본격 시동

최종수정 2007.05.21 11:31 기사입력 2007.05.21 11:29

댓글쓰기

노 정통, 활성화를 위한 기업간담회 개최

정보통신부는 RFID(전자태그)/USN(유비쿼터스 센서 네트워크) 수요활성화를 위해 한국정보사회진흥원에서 주관하는 RFID/USN 확산사업의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서비스 구축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정통부는 지난 3월 확정된 RFID/USN 확산사업 16개 과제 중 'u-의약품 종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은 5개 의약품을 대상으로 의약품 제조/유통/소비 전 단계에 RFID 기반 시스템 구축, 가짜약품의 유통을 방지하고 할증·할인·무자료거래 등 불법 거래를 원천 차단해 유통과정을 투명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u-에어포트 구축을 위한 항공수화물 RFID 인프라 구축' 사업은 국내선 14개 공항의 항공수화물 전체에 RFID 태그를 부착해 운송, 처리, 전달 등 수화물 처리 전반에 RFID를 적용, 수화물 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자동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통부는 'RFID/USN 기반 u-Port 구축' 사업은 항만물류 컨테이너 터미널 내 하역장비의 실시간 위치추적 시스템을 구축해 항만 작업의 생산성을 대폭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동북아 항만 간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현 상황을 볼 때 매우 시의적절한 과제로 평가했다.

이와 함께 정통부는 이날 RFID/USN 활성화를 위해 수요자 관점에서 기존 정책을 재정비하고 정책 역량을 결집하는 종합 전략을 마련하고 노준형 장관 주재로 관련 수요·공급업체 CEO와 전문 연구기관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된 전략에는 투자 대비 효과의 불확실성, 불안정한 태그 인식, 표준 호환성, 프라이버시 침해, 법·제도 미비 등 도입시 장애요인을 분석하여 도출한 선도수요 창출, 기술신뢰성 제고, 환경조성 등 3가지 정책과제가 포함됐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많은 기업들이 RFID/USN 도입을 적극 검토하는 등 기본적인 토대는 마련됐으나 아직 개별 상품에 적용하기에 태그가격이 비싸고 대규모 성공모델이 없어 도입효과에 대한 확신이 불충분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