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인민은행, "은행업무 편의 제공에 힘쓰겠다"

최종수정 2007.05.21 11:39 기사입력 2007.05.21 11:31

댓글쓰기

ATM 일일 인출한도 2만위안으로 확대
공공요금 납부체계 변경

중국 중앙은행이 중국인들의 은행 업무 편의를 위해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인민은행은 ATM기기의 일일 인출한도를 확대하는 방안을 포함해 은행 업무를 처리하는 데 몇 시간씩 줄을 서야 하는 중국인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신화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현재 수도, 전기, 가스 등 각종 공공요금과 아파트, 자동차 대출 이자 납부, 펀드 및 보험 상품 가입 업무가 모두 은행을 통해 이뤄지고 있어 효율성이 낮다고 지적돼 왔다.

이에 인민은행은 수도 및 전기세 등 공공요금을 자신의 계좌를 통해 어떤 은행에서든지 납부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지정한 특정 은행에서만 요금 납부가 가능한 상황이다.

인민은행은 또한 ATM기기 일일 인출한도를 현재의 5000위안에서 2만위안까지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인민은행은 중국내 상업은행들에 온라인이나 폰뱅킹 등 납부 체계를 다양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