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낚시 도우미 '애니피싱'서비스 첫 선

최종수정 2007.05.21 09:32 기사입력 2007.05.21 09:26

댓글쓰기

물고기도 휴대폰으로 잡는다

   
 
휴대폰을 이용해 물고기 위치 등 낚시정보를 한눈에 살필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SK텔레콤은 여름 낚시 시즌을 앞두고 휴대전화를 이용해 물고기의 위치 및 수온, 수심 등의 정보를 알려주는 '애니피싱(AnyFishing)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초음파를 활용한 '애니피싱 서비스'는 낚시찌 형태의 송신장치를 강이나 바다에 띄워 놓으면 수중의 수온, 수심, 어군 위치정보가 휴대전화에 연결된 RF수신기에 무선으로 전송되고 전송된 정보는 휴대전화 화면에 그래픽으로 나타나는 서비스이다. 

마치 모바일 게임을 즐기듯 수중 상황을 보면서 낚시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어군의 위치정보가 제공되기 때문에 초보자에게도 낚시에 대한 재미를 더해 줄 것이라고 SK텔레콤측은 말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송신장치인 어탐찌를 낚시줄에 연결해 물 위에 던져놓고 RF수신기를 휴대전화에 연결한 후 애니피싱 VM(Virtual Machine)을 구동시켜 이용하면 된다.

어탐찌와 RF수신기로 구성된 어탐찌 세트는 애니피싱 온라인 홈페이지(www.anyfishing.co.kr)에서 구매가 가능하고 현재 부산 지역 두 개의 SK텔레콤 대리점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2만원이며 상품 관련 문의는 080-0040-777로 하면 된다.

애니피싱 서비스의 VM을 다운로드하려면 휴대폰에서 Nate(전체메뉴) 접속 → 9 정보 → 6 생활/idea/종교/Air → 8 종교/ⓜ생활/기타 → 5 애니피싱으로 접속하거나 특번 **005+Nate를 눌러 접속하면 되고 5000원의 정보이용료가 부과된다.

SK텔레콤 MI사업부 김수일 상무는 "낚시는 마니아 층이 많은 분야이고 특히 여름 낚시는 수온 파악이 중요한 만큼 '애니피싱' 서비스를 반기는 낚시꾼들이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주 5일제 확산에 따른 주말 레저 활동 증가 등의 추세에 맞춰 야외에서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