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대중 전 대통령 방독 마치고 귀국

최종수정 2007.05.19 13:03 기사입력 2007.05.19 13:02

댓글쓰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독일 방문 일정을 마치고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김 전 대통령은 7박8일간의 방독 기간중 베를린 자유대학이 제정한 제1회 자유상을 수상했다.

또 독일 현지 언론과의 회견과 강연 등을 통해 올해 '하반기 이전' 남북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6자회담의 성공과 북핵문제 해결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피력했다.

아울러 리하르트 폰 바이체커 전 독일 대통령, 한독의원친선협회 소속 의원 등을 면담했다.

김 전 대통령은 도착 직후 공항 귀빈실에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 열린우리당 정대철 상임고문, 김명자 의원 등 환영객들과 환담을 하고 방독 소감을 피력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민주당 박상천 대표의 '특정인사 배제' 언급으로 범여권 대통합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과 관련, 김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