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분기 최고매매가 아파트는 삼성동 아이파크

최종수정 2007.05.14 16:20 기사입력 2007.05.14 16:19

댓글쓰기

1분기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삼성동 아이파크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1분기에 거래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에 신고된 아파트의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월말에 거래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73평형이 42억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아파트의 73평형이 마지막으로 거래된 것은 지난해 4월로 27층이 47억5000만원에 팔렸다.

이번에 42억원에 거래된 아파트는 10층이어서 가격이 떨어졌다고 단순 비교하기는 무리가 있다는게 부동산업계의 지적이다.

1분기에 두번째로 비싼 가격에 팔린 아파트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92평형(35층)으로 40억원에 거래가 성사된 것으로 신고됐다. 1분기에 거래된 아파트중 매매가가 40억원을 넘은 경우는 두 건뿐이었다.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55평형(39층)은 33억원에 팔린 것으로 신고됐으며 서울 압구정동 구현대1차 65평형은 31억원(5층)과 30억원(9층)에 각각 거래됐다.

또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69평형(50층)은 25억8000만원,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12차 51평형(10층)은 25억3000만원에 거래되는 등 1.4분기에 20억원이상에 거래된 건수는 모두 17건이었다.

박종서기자 jspark@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