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이익단체 불법적 대선개입 엄단"

최종수정 2007.05.14 15:29 기사입력 2007.05.14 15:29

댓글쓰기

검찰이 연말 대선을 앞두고 각종 이익단체들이 대선후보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하거나 지역 토착세력이 정치권과 연계해 각종 이권에 개입하는 행위 등을 엄단키로 했다.

또 정부부처 고위공직자가 산하단체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정책을 홍보하는 등의 불법 변칙선거도 단속키로 했다.

대검찰청은 14일 '전국 검찰 특별수사 부장검사 회의'를 열고 대선을 앞두고 공직기강 해이와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를 엄단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훈시를 통해 "최근 기업인 설문조사에서 불법 정치자금 요구를 거절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46.5%에 그치는 등 불법 혼탁선거의 우려가 크다"며 "공직수행을 빙자한 선거 관여와 이권 개입, 국가기밀 누설행위 등 공직기강 해이에 단호히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장은 또 "각종 이익단체들의 정치권 불법 로비를 철저히 감시하고 선거 분위기에 편승한 폭력조직의 선거 개입이나 지역 토착세력이 정치권과 연계해 각종 이권에 개입하는 비리도 엄단하라"고 당부했다.

이귀남 대검 중수부장도 "대통령 임기말 공직기강이 느슨해지면서 무리한 인ㆍ허가, 국고낭비, 직권남용, 이권개입 등 공직자비리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는 만큼 공직비리 단속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지검 박정식 특수부장검사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별수사 강화 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단기적으로는 검찰청별로 중점 특별수사 대상 분야를 선정해 집중 단속하고 장기적으로는 선진 수사기법 개발 등 반부패 수사역량 강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