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가 포럼 정국 조직화에 '노무현 당' 논란

최종수정 2007.05.14 15:19 기사입력 2007.05.14 15:19

댓글쓰기

대전 충남에 이어 광주.전남, 부산에도

참여정부평가포럼이 전국조직화를 시동하는 것을 놓고 '노무현 당' 이라며 정치권 내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선정국을 맞아 정치적 중립을 지키라는 정치권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대통령은 열린우리당 정동영-김근태 전 의장 등 범여권 대권주자들과 잇따라 비판해 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포럼측은 지역조직 구성에 착수하는 등 세력 확장하고 있다.

정-김 두 전 의장이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참평포럼은 오는 19~20일 충남 천안에서 운영ㆍ자문위원 200명 가량이 모인 가운데 첫 워크숍을 갖고 '정치세력화'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참평포럼은 워크숍에서 향후 활동 방향 및 정치적 위상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포럼에는 운영위원으로 안희정ㆍ김만수 등 노무현 대통령의 386 참모들이 주로 참여하고 있고, 자문위원에는 전직 장ㆍ차관 및 청와대 수석급이 참여하고 있다.

포럼은 또 오는 26일 대전ㆍ충남지역 평가포럼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역 조직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대전ㆍ충남 포럼은 안희정씨와 나소열 서천군수, 조규선 전 서산시장,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의 청양ㆍ홍성지역 선대위원장이었던 치과의사 고광성(열린우리당 중앙위원)씨 등이 공동대표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포럼은 아울러 6월 초부터 전국 순회 강연에 돌입할 계획이다.

김만수 참평포럼 공동집행위원장은 "능동적으로 지부를 설치하는 게 아니라 서울에서 같이 활동하기가 어려운 분들이 자발적인 지역모임을 만들려 하기 때문에 이를 도와주는 차원"이라며 "대전.충남을 비롯해 광주, 전남, 부산지역에서 모임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포럼이 지역조직 결성에 착수하자 친노세력이 정치세력화는 물론 대선 이후 친노 정당조직으로 발전하는 게 아니냐는 우리당내 비판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정 전 의장과 가까운 한 의원은 "대통령 측근 인사들이 대통령을 망치고 있다. 대통령 퇴임 이후를 노린 정치조직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포럼측과 우리당 내 친노성향 의원들은 정치세력화가 아니며 포럼을 정치조직으로 규정하는 것이야말로 구태의연한 시각이라고 비판했다.

안희정 공동대표는 지난 9일 대전.충남포럼 발기인 모임을 통해 "참여정부에 대한 억지스런 공격으로 참여정부가 무능하다고 평가받게 됐다. 이러한 공격에는 열린우리당 의원까지 앞장서고 있다"며 "이러한 정치세력은 원칙과 신념을 지키지 않는 것이고 결국 역사와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재 의원은 김, 정 두 전직 의장을 겨냥, "참여정부 평가작업에 적극 나서 긍정적 성과는 키우고 잘못된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해야 지지율이 올라간다. 이 방법이 노 대통령 10분의 1 지지율을 가진 사람의 선거전략상 맞다"며 "세력화 시각은 구태의연한 과거의 눈으로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