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늑장수사 의혹 대대적 감찰..'보복폭행'사건 후폭풍

최종수정 2007.05.14 14:59 기사입력 2007.05.14 14:59

댓글쓰기

경찰이 김승연 한화 회장을 구속한 데 이어 늑장수사와 외압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한 대대적인 자체 감찰을 벌일 예정이어서 '보복폭행' 사건의 후폭풍이 예고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김 회장 구속 직후 "태평로지구대와 남대문경찰서, 광역수사대, 서울경찰청 등을 대상으로 곧 본격적인 감찰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경찰청 감사관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이 이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는 이번 주말께부터 수사팀과 지휘계통 간부 등 관련자들을 소환해 강도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내부 감찰은 우선 이 사건이 서울 남대문경찰서로 이첩된 경위를 파악하는 데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사건의 실체를 구체적으로 보고한 광역수사대를 제쳐두고 서울경찰청이 이 사건을 남대문경찰서로 넘긴 것부터가 석연치 않기 때문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과 범행 장소의 광역성을 고려할 때 광역수사대에서 계속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당연했다는 견해가 중론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특히 이 부분은 이택순 경찰청장도 문제가 있었음을 사실상 시인한 상태이기 때문에 향후 문책성 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경찰청 감사관실은 한화 고문으로 있는 최기문 전 경찰청장 등 전현직 고위 경찰 간부들이 수사팀이나 수사 지휘 계통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한 외압 의혹도 조사키로 했다.

감사관실은 수사팀 관계자들과 지휘계통에 있는 경찰 간부들로부터 전화 통화내역 등을 제출받아 검토하고 있다.

사건 발생 3∼4일 후 최기문 전 청장이 장희곤 남대문경찰서장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수사 여부를 파악한 사실은 이미 확인됐지만, 장 서장은 "부적절한 접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한 상태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한화측의 접촉 시도와 사건 이첩 등의 상관관계를 규명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감찰조사를 벌여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내부 문책과 함께 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