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용인, 송탄 상수원분쟁 용역으로 해결한다.

최종수정 2007.05.14 13:42 기사입력 2007.05.14 13:41

댓글쓰기

'상수원보호구역 보존과 해제'를 놓고 경기도 평택시와 용인시가 갈등을 빚어온 평택 송탄상수원보호구역의 상생 발전방안을 찾기위해 이달부터 연구용역에 들어간다.

평택시는 14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국토연구원이 공동으로 지난달 말 경기도에 '송탄상수원 보호구역 및 진위천 일대 상생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을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양 시가 분쟁 해소를 위해 지난해 11월 도(道)와 두 지자체가 관련용역을 추진키로 협약한데 따른 것이다.

2008년 10월까지 18개월간 진행하는 이번 용역은 경기도(40%), 평택(30%), 용인(30%)가 용역비 4억6000천만원을 공동부담한다.

용역 대상은 용인 남사면 이동저수지에서 평택 안성천 합류지점까지 하천유역 32㎞ 구간이다.

두 지자체의 갈등에 따라 용역은 지형ㆍ생태계 등 자연환경과 토지이용 실태 등 평택과 용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현장조사 등을 토대로 이뤄진다.

연구원측은 이번 용역에서 ▲진위천 일대 친환경ㆍ친수공간 조성 ▲진위천 및 상수원보호구역 수질개선대책 수립 ▲평택호의 친환경 개발 및 보전방안 수립 등에 초점을 맞춰 해결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보존과 개발 양측면을 고려해 용역이 시행되는 만큼 평택과 용인이 상생발전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용인시는 용인 남사산업단지 개발을 위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해온 반면 평택시는 상수원 보호 등 환경보호를 위해 보존을 주장해왔다.

김정수 기자 kj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