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5일 상임전국위원에서 경선 룰 중재안 결론 날듯

최종수정 2007.05.14 12:59 기사입력 2007.05.14 12:58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15일 열릴 상임전국위원에서의 '경선 룰' 중재안 처리 결과에 따라 분열이냐 봉합이냐하는 중대 기로에 섰다.

경선 룰 공방의 분수령이 될 상임전국위원회를 하루 앞둔 14일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측이 '일전불사'의 결의를 다지면서 금방이라도 터져 버릴 듯한 위기감이 당을 감싸고 있다. 특히 강재섭 대표가 자신의 중재안 또는 양 주자 간 제3의 합의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대표 및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해 놓은 상태이다.

◇이-박 캠프 입장=양측은 중재안의 '자동상정' 여부에 대해 상반된 입장속에 소속 의원들까지도 서로 강경기조를 재확인하면서 논리대결을 펼치고 있어 상임전국위에서의 정면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고된다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는 이날 "더 이상의 타협은 없다", "절대 양보하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이려는 듯 각자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며 '독자행보'를 이어갔다.

이 전 시장측은 "중재안은 이미 자동상정됐다"고 주장한 반면, 중재안 결사저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박 전 대표측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맞서고 있으며,이 전시장측 정두언 의원도 "이미 상정이 된 안건"이라고 거들었고, 진수희 의원은 "전국위의장이 직무유기를 할 경우에 대한 대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은 "전국위의장이 중재안을 안건으로 올리지 않으면 성립이 안된다"고 말해 이 전 시장측의 자동상정 주장이 터무니 없음을 강조했고, 김무성 의원은 "모든 합법적 수단을 동원해 중재안 상정을 막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와 관련 김학원 전국위원장은 이 전 시장측의 '중재안 자동상정' 주장에 "억지소리"라고 일축하면서 "합의가 안되면 상정은 없으며, (상임전국위를) 18일로 미루는 것을 포함해 여러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측 대결구도에 우려 목소리=양측간 상임전국위 정면충돌 위기가 고조되자 당내에선 파국 시나리오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두 주자가 극적 합의를 이루지 못한 상태에서 상임전국위가 열리면 어느 한쪽이 치명상을 입으면서 당이 끝내 일촉즉발의 분열위기로 내몰릴 수 있기 때문이다.

중재안이 통과되면 박 전 대표가, 부결되면 이 전 시장이 각각 심대한 정치적 타격을 입으면서 지는 쪽이 '갈라서기'를 준비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많다.

또 상임전국위가 소집된 채 양 측간 공방으로 회의진행이 무산되거나 연기되면 당의 중심인 강 대표가 중도낙마하면서 또 다른 분열의 도화선이 타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중재 노력확산=이런 가운데 당내 중진원로 및 중립지대 의원들의 막판 중재노력도 가속화되고 있다.

중립을 자처하는 의원 10명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위기타결 해법을 모색했다. 이날 모임에는 김형오 원내대표와 홍준표 전여옥 박 진 전재희 이주영 장윤석 신상진 김명주 최구식 의원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두 주자 간의 원만한 해결이 최상의 해법이라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후 김형오 원내대표, 전여옥 전 최고위원 등 당내 중립성향 의원은 "이.박 두 주자가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스스로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당내 중진.원로들도 "최악의 상황만은 막아보자"며 막판 중재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양측은 각 자의 입장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