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7월부터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토요일 운영 폐지

최종수정 2007.05.14 14:54 기사입력 2007.05.14 11:59

댓글쓰기

서울시, 주5일제 반영

올 7월부터 서울시내 가로변 버스전용차로가 주중에만 운영된다. 

서울시는 14일 최근 주5일 근무제 시행으로 토요일 시내 교통량이 변화함에 따라 7월1일부터 토요일에는 모든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의 운영을 폐지키로 경찰과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일요일에만 허용되는 일반 승용차의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진입이 7월부터는 주말로 확대된다.

그러나 도로 중앙에 설치된 중앙 버스전용차로는 토요일에도 그대로 운영돼 일반 승용차의 진입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2004년 7월 주5일제가 도입되면서 토요일 출근시간대 버스 승객수가 평일의 56%로 낮아졌으며  주5일제가 50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되는 올 7월부터는 토요일 통행 수요가 더 감소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또 8월1일부터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4개 노선을 페지하는 등 11개 노선의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에 대해 운영 방식을 변경키로 했다. 

버스전용차로제가 폐지되는 4개 노선은 고산자로(왕십리교차로 구간 1.2㎞), 만리재길(서부역∼공덕 교차로 간 2.0㎞), 효령로(지하철공사∼서초3동사무소 간 2.5㎞), 둔촌로(길동사거리∼둔촌사거리 간 1.4㎞) 등이다.

또 성산로(성산1교∼모래내 고가 간 1.5㎞), 화곡로(강서구청 입구∼화곡역 간 1.9㎞), 은평로(서부세무서∼녹번역 간 0.7㎞) 등 3개 노선은 현재 전일제에서 시간제(오전 7∼10시.오후 5∼9시)로 운영 방식이 전환된다. 

반면 영등포로(오목교∼영등포시장 간 3.1㎞), 영동대로(영동대교 삼거리∼학여울역 간 3.5㎞), 풍납로(잠실역∼천호역 간 3.6㎞), 등촌로(목동사거리∼목동역 간 0.6㎞) 등 4곳은 현행 시간제에서 전일제(오전 7시∼오후 9시)로 바뀌거나 신설된다. 

시내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는 모두 52개 구간 139.6㎞에 달한다.

유은정 기자 appl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