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LG 디스플레이 손잡다

최종수정 2007.05.14 15:37 기사입력 2007.05.14 10:59

댓글쓰기

업계 공동 ‘8대 相生協力결의문’ 채택

   
 
세계 디스플레이 업계 최대 라이벌인 삼성과 LG가 손을 잡았다.

그간 선의의 경쟁으로 이룬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강국의 위상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서는 국내 기업간 상생협력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해서다.

14일 산업자원부는 디스플레이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ㆍ삼성SDI와 LG필립스LCDㆍLG전자가 '8대 상생협력'과제를 통한 디스플레이산업 대-중소 동반발전전략을 추진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날 서울 반포동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국디스플레이 산업협회 창립총회에 참석한 삼성전자 이상완 사장, LG필립스LCD 권영수 사장, 삼성SDI 김순택 사장, LG전자 강신익 부사장 등 업계 대표와 김영주 장관은 '디스플레이 상생협력 결의문'을 채택했다.

8대 상생협력 과제는 △특허협력 △상호구매 △수직계열화 타파 △공동 연구개발(R&D)△표준화 △장비ㆍ재료 평가지원 사업 △로드맵 공동작성 △상생협력위원 구성 등의 내용을 담았다.

삼성과 LG는 우선 내달 '특허 협의체'를 설치해 특허협력 기본전략을 수립하고, 국가 R&D 사업에서 발생한 특허에 대해 기업간 공유를 추진하기로 했다.

해외기업과는 활성화돼 있으면서 유독 국내 대기업간에는 미진했던 특허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외국기업의 특허공세에 공동 대응하기 위함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또 상대방 계열사의 패널를 구매하지 않던 관행을 버리고 하반기부터 경쟁사 &47531;패널 상호 구매&47534;를 본격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삼성과 LG에 동시 납품하는  20여개의 장비ㆍ재료 업체의 삼성계열-LG 계열간 수직 계열화 구조를 타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은 원가 절감을, 중소기업은 대규모 시장확대가 기대된다. 

삼성과 LG는 또 대기업-중소기업이 공동 개발한 장비ㆍ재료는 통상 3년간 타 대기업에 판매를 금지한다는 'JDP 판매제한 규정'완화 및 상호 교차구매 가능 품목에 대한 검토를 거쳐 하반기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대기업간 및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공동 R&D도 적극 추진된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신기술 분야 R&D성과 확산과 연구 비용 절감을 위한 공동 R&D를 하반기부터 추진하기로 하고 특허공유, 대형 컨소시엄형 R&D, 연구거점 기관 공동 R&D로 이어지는 3단계 전략을 마련했다.

특히 LCD광학소재, OLED 발광 소재 등 장기적이고 대규모의 개발 투자가 불가피한 원천 소재 개발을 위해 패널 업계와 소재분야 대.중소기업 공동 R&D분야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산자부와 업계 공동으로 8월 구성되는 '전략기술위원회'에서 과제를 선정, 하반기부터 시행되는 디스플레이 전략기술개발사업에서 본격화한다.

김 장관은 "해외 경쟁업계의 도전에 직면한 디스플레이 업계가 상생이라는 산업고도화 전략을 선택한 것을 환영한다"며 "상생의열쇠를 쥐고 있는 대기업의 리더십이 필수적이다"고 당부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