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보 주가조작' 은행원출신 관련자 구속

최종수정 2007.05.14 10:05 기사입력 2007.05.14 10:04

댓글쓰기

1500억원대 자금이 동원된 코스닥업체 루보의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는 14일 주도적으로 시세조종 주문을 낸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황모(37.여)씨를 구속했다.

황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1500억여원의 자금과 728개의 계좌가 동원돼 자동차 부품회사인 루보의 주가가 40배 이상 인위적으로 끌어올려지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주식매매 주문을 내며 시세조종에 깊숙이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작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코스닥 등록사인 케이피티의 주가 조작 과정에 개입한 혐의도 받고 있다.

중국 교포 출신으로 경영학을 전공한 뒤 은행에 근무한 경험이 있는 황씨는 2002년 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바이오 주식 등 코스닥 등록회사 8개 종목에 대해 주가조작 주문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고 검찰은 전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