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총리 “사업전환촉진제도 통해 中企 지원”

최종수정 2007.05.14 11:54 기사입력 2007.05.14 09:56

댓글쓰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14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타결과 관련해 기존 사업부문의 경쟁력이 약화된 중소기업은 사업전환촉진제도를 통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전국중소기업인대회에서 치사를 통해 “300만 중소기업은 고용의 88%. 부가가치의 50%를 차지하는 우리 경제의 주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시장개방으로 일시적인 경영 애로를 겪는 기업의 구조조정 지원을 위해 무역조정지원법을 활용하고, 서비스업 전반으로 지원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며“이러한 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는 고용보험기금을 통해 고용안정을 지원하고, 전직 또는 재취업을 위한 직업훈련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의 중소기업 정책은 한마디로 ‘시장 친화적 정책’이라고 전제한 뒤 이는 과거 보호육성 위주에서 벗어나 혁신을 두려워않고 도전하는 기업이 더욱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중소기업의 혁신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R&D 지원, 기술평가 활성화, 신기술제품 판로 확보 등을 통해 혁신형 중소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며 “정부는 중소기업이 경제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버팀목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