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EU 상품관세 10년내 철폐키로..95% 수준 개방 합의

최종수정 2007.05.09 20:23 기사입력 2007.05.09 20:23

댓글쓰기

한국과 유럽연합(EU)이 공산품 관세를 협정 발효 10년이내에 모두 철폐하고, 전체 품목수 및 금액기준으로 95% 수준에서 개방키로 합의했다.

신라호텔에서 계속된 한-EU FTA 1차 협상 사흘째 양측은 상품분야에서 이같은 합의안을 도출했다.

김한수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협상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상품 자유화의 목표는 사전협의때 나온대로 품목수 및 금액기준으로 95%가 최소한이라는데 양측이 공감했다"며 "공산품은 반드시 10년 이내 모두 관세 철폐가 원칙이라는 데 동일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농산물을 예외로 인정하는 방향으로 하고 오는 6월말 1차 개방안을 교환하기로 한다는데 실무적으로 합의했다"고도 말했다.

상품의 관세양허 방식은 즉시철폐와 3년내 철폐, 5년내 철폐로 단순화하기로 하고 민감품목에 대해서는 철폐기간을 별도로 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민감품목의 민감도를 반영하는 방식은 우리측이 기간을 5년 이상으로 설정하거나 한미 FTA처럼 저율할당관세(TRQ)를 설정하는 등 다양한 방식을 제안한 것과 달리, EU측은 "관세 철폐기간을 연장하는 방식을 선호한다"면서도 사전 합의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쳐 확정되지 못했다.

다만 상품분야의 최대 민감 품목인 농산물에 대해서는 EU측이 미국처럼 예외없는 자유화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고, 위생.검역분야에서도 쇠고기 광우병 문제와 같은 통상 현안은 협상과 분리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한편, 이날 협의가 진행된 서비스.투자분야에서는 통신 및 우편택배 문제에서 EU가 높은 관심을 보여 쉽지 않은 협상이 진행될 것임을 예고했다.

EU측은 통신 서비스의 국경간 거래규제 철폐문제를 제기했고, 우리측은 "협정문의 문제가 아니라 이후 양허안 논의에서 다룰 문제"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우편택배의 경우 EU측이 민영화를 전제로 한 문안을 제시했으나 우리측은 우편분야가 국가 독점분야임을 내세워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