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정비촉진지구 올해 20곳 추가지정

최종수정 2007.05.09 18:04 기사입력 2007.05.09 18:03

댓글쓰기

낙후된 기존 도심 지역의 광역적 재개발을 위한 재정비촉진지구가 올해 20개 이상 추가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재정비촉진지구는 지난해 7월 도시재정비촉진특별법 시행 이후 지난해 말까지 22개가 지정됐다.

지구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이들 노후주택밀집지역이 재정비촉진지구로 확정되면서 고급 주택 공급이 점차 활성화될 전망이다.

건설교통부는 9일 "지자체 수요 조사 결과 올해 도시재정비촉진지구를 지정했거나 지정할 곳을 모두 합쳐 20개 이상으로 집계됐다"며 "이는 올해 목표 10개를 2배 이상 초과하는 수치"라고 말했다.

올 들어 4월까지 각 지자체가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한 지역은 △인천 서구가좌(중심지형) △인천 남구 제물포역세권(중심지형) △경기 부천소사(주거지형) △부천 고강(주거지형) △부천 원미(중심지형) 등 5곳이다.

이외에 지자체별로 재정비촉진지구 지정을 추진중인 지역은 △서울 2개 △경기도 5개 △인천 2개 △부산 3개 △대전 2개 △대구 1개 등 모두 15개 이상으로 건교부는 집계했다.

이처럼 재정비촉진지구 사업이 법 시행 10개월여만에 지자체의 호응을 불러온 것은 재개발시 기반시설 확보가 지자체의 공감을 얻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민에게 개별 사업지에 용적률과 층수 인센티브를 주면서 지자체는 주변 도로와 공원 생활시설 등을 광역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특별법을 적용하면 용도지역 및 용적률 규제 완화, 우수학교 유치 지원, 기반시설비용 등의 특례 지원을 받을 수 있는게 장점이다.

광역재정비사업 활성화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의 주택공급도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건교부는 수도권 재정비촉진지구에서 지난해 6000가구가 공급된 데 이어 올해 3만4000가구, 내년 4만5000가구, 2009년 4만9000가구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재개발 조합원분을 제외한 일반 분양 물량(순증물량)은 10~30%에 이른다.

건교부 관계자는 "재정비촉진사업을 통해 노후 주택을 헐어 새로운 주택을 지으면 이 지역 주민들이 다른 곳으로 이전하려는 수요를 막아 부동산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