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복폭행' 사건 남은 과제는

최종수정 2007.05.09 17:43 기사입력 2007.05.09 17:42

댓글쓰기

경찰이 9일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가운데 향후 경찰 수사 방향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경찰은 '보복폭행' 사건에 조직폭력배가 개입했다는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에 수사의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조폭관련 부분에 대해선 사전구속영장에서 제외하고 평소 한화측과 친분을 쌓았던 조직폭력배 오모씨의 행방과 폭행 현장에 '주먹'들이 동원됐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 관련 의혹을 밝힐 방침이다.

경찰은 해외도피중인 오씨의 신병을 조기에 확보해 한화측과 모종의 검은 거래가 있었는지 조사한다는 계획이지만 단기간에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김 회장의 폭행 가담 혐의에 대한 추가 물증 찾기에 더욱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 등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과 관련한 보강수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구속영장 신청 후 '폭행현장에 김 회장이 있었다'는 피해자들의 일관된 진술을 법정에서 인정받으려면 직접적인 증거가 추가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찰로선 강제로 피해자들을 납치한 것은 아니고 김 회장은 현장에 없었으며 폭행에도 가담하지 않았다는 한화측의 주장을 뒤집기 위한 물증 찾기가 급선무로 보인다.

통신수사와 사건 현장 주변 목격자 추가 확보, 잠적중인 김 회장 차남의 친구 A씨에 대한 조사 등을 통해 피해자측과 한화측 가운데 누구의 말이 맞는지를 가린다는 것이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10일간의 경찰 구속 기간에 김 회장을 추가로 조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되 필요한 경우 이후에도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한편 송치가 마무리되면 경찰청 본청이 강도높은 감찰조사를 통해 '늑장수사' 및 '외압' 의혹을 규명하고 책임소재를 가릴 예정이어서 경찰 조직 안팎에 한바탕 후폭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조용준기자 jun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