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호주 아·태지역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개발

최종수정 2007.05.09 14:32 기사입력 2007.05.09 14:03

댓글쓰기

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을 통해 호주와 공동으로 아·태지역 중소기업 및 개인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인터넷전화(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개발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태지역 중소기업 및 개인이용자의 안전한 VoIP 서비스 이용을 위해 필요한 정보보호 위협요소 분석 및 대책 마련을 중심으로 한다. VoIP 정보보호 대책을 가이드라인 형태로 개발하고 10여개국 언어로 번역·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아·태지역 VoIP 서비스 및 정보보호 솔루션 개발자와 서비스사업자를 위한 마케팅을 전략 제공하기 위해 산·학·연 관계자의 정보획득 지원을 위한 포럼을 구성·운영한다. 개발된 결과물의 공유 및 전파를 위해 웹 사이트가 구축되며, 3년간 시범운영될 예정이다.

APEC기금에서 8만달러의 프로젝트 예산을 지원 받아 진행되며, 우리측은 VoIP 정보보호 위협 분석과 가이드라인 형태 대책 개발을, 호주측은 번역 및 마케팅전략 마련, 포럼 구성과 웹사이트 구축·운영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양국이 각각 수행업체를 선정해 1개월내에 컨소시엄이 구성되며, 24주간의 일정으로 과제가 진행된 후 그 결과는 APEC TEL 본회의에 보고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말 국내용으로 개발한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APEC 회원국들에게 적합하게 수정·보완하는 작업을 병행할 방침이다.

정통부는 이번 성과는 국내외에서 빠르게 확산중인 VoIP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보안 취약성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공감대 속에 호주측 요청으로 지난해 4월 APEC TEL 33차 회의에서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개발을 공동으로 제안하고 약 1년여에 걸쳐 한국과 호주 양국이 지속적으로 채택 노력을 경주한데 따른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그 결과 올 3월에는 APEC 예산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APEC으로부터 자금지원을 받기로 하고, 4월말에 열린 TEL 35차 회의에서는 한국과 호주 양국이 역할 분담 및 향후 일정에 대하여 합의했다.

정통부는 호주와 협력해 APEC의 공식 프로젝트로 VoIP 관련 정보보호 사업을 추진하게 됨으로써 국내 정보보호 분야의 정책 노하우를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기술개발 결과물을 해외에 확산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