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양시민단체, 안양시 행정자료 변조 진상규명 촉구

최종수정 2007.05.09 15:40 기사입력 2007.05.09 15:40

댓글쓰기

경기도 안양지역 시민단체들은 9일 행정자료 일부 변조ㆍ누락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이하 전민노조)은 이날 오전 안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양시는 시의원과 시민이 정보공개 요구한 행정자료 내용을 일부 변조.누락해 공개한 것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전민노조는 "지난 4월 안양시의 청소대행업체가 환경미화원 3명을 부당해고한 것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심규순 안양시의원, 시민 손모씨 등이 요청한 원가계산 및경영능력에 관한 자료 중 일부를 안양시에서 고의로 누락시킨 것이 확인됐다"며 "안양시는 행정자료 변조 이유를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전민노조는 또 "청소대행업체의 경영실적, 재무상황, 노동자 임금 등 해고의 부당성 여부 등에 대해 28쪽의 내용을 누락시킨 것은  고의적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양시는 해명기자회견을 열고 "시의원, 시민이 요구한 것은 원가계산서였기 때문에 원가계산서를 제외한 재무자료를 분리해 공개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안양시 청소대행업체에서 해고된 환경미화원 유모(51)씨 등 3명은 '부당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시청 앞에서 1개월여간 1인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