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대부업체 허위·과장 광고 조사 착수

최종수정 2007.05.09 12:29 기사입력 2007.05.09 12:28

댓글쓰기

유명 연예인을 TV CF 모델로 내세워 허위·과장 광고를 하고 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대부업계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법 위반 여부를 가리기 위한 조사에 착수한다.

공정위는 최근 대부업체의 광고 증가와 함께 관련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허위·과장광고에 해당될 소지가 있는 20여개 업체를 중심으로 조만간 실태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공정위는 그동안 한국소비자원 등을 통해 대부업 관련 소비자들의 피해실태를 파악해왔으며 지난 달부터 TV나 잡지, 인터넷 등을 통한 대부업체들의 광고를 점검해왔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조사결과 대부업체들의 광고내용과 실제 영업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해 광고내용이 허위로 드러나거나 과장된 내용이 있을 경우 ‘표시광고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부업 관련 서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경우 이를 발굴해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선환 기자 sh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