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앤드류 왕자, 석달 전 약속 지켰다

최종수정 2007.05.09 11:00 기사입력 2007.05.09 11:00

댓글쓰기

LG전자 유럽지역총괄의 영국 이전 축하…기념패 제막

   
 
영국 앤드류 왕자가 런던 인근의 LG전자 유럽지역총괄 및 영국법인을 방문했다. 앤드류 왕자는 유럽지역총괄 김종은 사장과 함께 휴대폰 사업에 대해 1시간여에 걸쳐 회의를 가졌다. 이날 김 사장은 왕자의 이름이 새겨진 프라다폰을 앤드류 왕자에게 선물했다.

영국 앤드류 왕자가 LG전자와의 약속을 지켰다.

앤드류 왕자는 지난 8일 런던에 위치한 LG전자 유럽지역총괄과 영국법인을 방문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3GSM 세계대회에서 LG전자부스를 방문했을 때, 유럽지역총괄 김종은 사장에게 추가 방문을 약속했던 것을 지킨 것이다.

당시 프라다폰과 샤인폰을 관심 있게 지켜본 앤드류 왕자는 LG전자의 차세대 이동통신기술 등 휴대폰 사업에 깊은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무역투자청 특별 대표이기도 한 앤드류 왕자는 휴대폰 사업과 관련해 LG전자와 1시간여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방문에서도 앤드류 왕자는 프라다폰과 샤인폰에 대한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울러 후속 모델에 대한 높은 기대감도 표현했다.

또 전시장을 둘러보면서 스팀 세탁기와 이달 초 영국에서 출시된 풀 HD급 LCD TV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앤드류 왕자는 이날 LG전자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지역총괄 영국 이전을 축하하는 기념패 제막식도 함께 했다.

이에 대한 답례로 김종은 사장이 왕자의 이름이 새겨진 프라다폰을 앤드류 왕자에게 전달했다.

한편 올해 초 LG전자는 유럽 지역 거래선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유럽 트렌드를 마케팅에 신속히 반영하기 위해 유럽 본부를 네덜란드에서 영국으로 이전했다.

유은정 기자 appl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