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네트웍스, 판도라TV CDN 서비스 수주

최종수정 2007.05.09 09:06 기사입력 2007.05.09 09:05

댓글쓰기

삼성네트웍스는 사용자제작콘텐츠(UCC) 포털업체인 판도라TV의 국내 및 해외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서비스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CDN이란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의 네트워크 하단에 여러 대의 임시저장장치(캐시서버)를 설치, 콘텐츠 제공업체(CP)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이 캐시서버에 미리 옮겨놓고 수요가 있을 때 그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전달해 주는 것이다.

수많은 네트워크가 연결된 인터넷에서 콘텐츠 공급의 포화로 적체현상이 발생하거나 데이터가 손실됨에 따라 콘텐츠를 재전송해야 하는 불편을 일시에 해소하고 대용량 파일 전송시 이용자의 몰림으로 야기되는 전송속도의 저하 및 데이터 손실을 막을 수 있어 각광을 받고 있다.

이번 수주는 국내 1위 UCC 사업자인 판도라TV가 당사의 CDN 서비스를 기반으로 현재 추진 중에 있는 글로벌 서비스 등 세계시장 진출 및 서비스 성능 극대화에 목적을 두고 이뤄졌다. 삼성네트웍스의 글로벌 CDN 서비스는 세계 최대의 CDN 사업자인 미국 아카마이 테크놀로지사의 전세계 70개국, 930개 ISP를 커버하는 글로벌 인프라를 기반으로 해외 이용자에게 대용량 컨텐츠를 가장 빠르고 안정적으로 전송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인정받았다.

이를 통해 삼성네트웍스는 2006년에는 넥슨의 대표적 온라인 게임인 메이플스토리의 글로벌 퍼블리싱과 한게임(NHN)의 미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도 했다. 또 국내 최대 보안업체인 안철수연구소, iMBC, 삼성전자 등 10여개 대형기업에 글로벌 CDN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네트웍스 IDC사업팀 손중선 팀장은 “CDN 서비스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대용량 다운로드, 스트리밍 서비스는 물론, 기업의 글로벌 B2B사이트 환경에 적합한 최신 솔루션인 어플리케이션 가속 서비스(APS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