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1분기 은행권 중기대출 큰폭 증가

최종수정 2007.05.09 12:00 기사입력 2007.05.09 12:00

댓글쓰기

은행권의 중소기업 대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말 현재 은행권의 중소기업대출은 318조6000억원으로 1ㆍ4분기중 15조3000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은행권의 증기대출은 증가세를 보였다.

은행그룹별로는 시중은행이 8조8000억원, 특수은행이 4조6000억원, 지방은행 1조9000억원 증가했다.

신한은행이 3조4000억원으로 은행권에서 최고 증가세를 보였고 국민은행 2조5000억원, 기업은행 3조1000억원 순이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3월말 현재 1.3%로 전년 동기말 1.7%에 비해 0.4%포인트 낮아졌으며 어음부도율도 전월에 비해 0.01%포인트 하락한 0,01%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감독당국은 중소기업의 국민경제내 역할과 기능의 중요성을 고려해 은행의 우량 중소기업 발굴 등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이 위축되지 않도록 하는 한편 부실징후 기업의 조기포착과 경영회생지원을 위해 부실징후 조기경보제도의 운영개선과, 워크아웃제도 활성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