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 공정위장 "제약사 독과점·담합 자정노력해야"

최종수정 2007.05.09 08:06 기사입력 2007.05.09 08:05

댓글쓰기

권오승 공정거래위원장은 9일 제약업계의 불공정행위 조사와 관련 "독과점이나 담합, 특허권을 남용한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 등 경쟁질서를 저해하는 행위에 대한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위원장은 이날 오전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제약협회 공정거래자율준수 선포식'에 앞서 배포한 강연자료에서 "제약산업도 경쟁 원리 확산의 흐름에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제약산업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당하는 의약품 산업 특성상 국가의 규제가 필요한 측면이 있지만 이를 독과점 유지나 불공정행위 보호막으로 생각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약품 가격에 대한 담합이나 재판매 가격 유지 행위, (리베이트 등) 납품과정에서 부당 행위, 특허권을 남용한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행위 등 경쟁질서를 저해하는 행위에 대한 인식제고와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권 위원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은 공정위가 주장해 온 규제산업에 대한 경쟁원리 확산을 빠르고 광범위하게 이뤄낼 계기"라며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선환 기자 sh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