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부.서부발전 지방이전 고민 깊어간다

최종수정 2007.05.09 07:00 기사입력 2007.05.09 07:00

댓글쓰기

특별법 적용받는 혁신도시 이전기관에 비해 혜택없어

본사 지방이전 문제를 놓고 중부발전과 서부발전의 고민이 다른 발전사들에 비해 깊어지고 있다.

8일 한국전력의 5개 발전 자회사등에 따르면 중부발전과 서부발전의 경우 다른 발전 자회사들이 혁신 도시로 본사를 이전하는 것과 달리 '개별 이전' 기관으로 지정돼 일반 도시로 이전하며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발전사들은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방침에 따라 오는 7월까지 산업자원부에 지방이전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충청남도 보령으로 본사 이전을 추진중인 중부발전의 경우 약 6900평 본사 건물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용역중이지만 벌써부터 걱정이 태산이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발전사들의 경우 혁신 도시 자체에 기존 인프라시설이 잘 돼있는 등 여러가지 혜택이 있는 반면, 개별 이전 기관은  부지선정에서 구매, 개발계획 수립까지 직접 해야한다"며 "토지를 구매하는 것이 법적으로 가장 어렵다"고 말했다.

또 "주택. 교육 문제가 가장 큰 관건인데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달리 개별이전 기관에 대한 혜택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혁신도시로 지정된 곳으로 이전할 경우, 혁신도시건설 특별법에 의해 간단한 절차에 따른 이전이 가능하지만 그 외 지역의 경우는 국토계획및이용에관한법 등에 따라 부지 매입 절차 자체가 어렵다는 얘기다.

충남 태안군으로의 이전이 결정된 서부발전도 어려움을 토로하기는 마찬가지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혁신도시로의 이전 기업의 경우 특별법에 의해 세제 감면 등의 혜택이 있으나 그렇지 않은 개별 이전 기관은 아무런 혜택이 없어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바라는 것은 본사가 지방으로 이전하지 않는 것이다"며 "태안군청과 협약을 맺은 것이 있지만 혁신도시에 준해 혜택을 줄 지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혁신도시 이전 기관 및 개별 이전 기관에 대한 뚜렷한 구분 기준은 없다.

건설교통부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박성열 주사는 "정부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역별로 주력 발전소가 있는 것을 감안해서 이전 지역이 결정됐다"고만 말했다.

한국전력의 발전 5개 자회사 중 중부 및 서부 발전만 개별 이전기관으로 지정돼 있으며 남동 남부 동서 발전은 혁신도시 이전기관이다.  . 

남동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은  2012년까지 각각 진주, 부산문현단지,  울산 등지로의 이전이 예정돼 있다. 

이들 발전회사들은 현재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건물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으며 지방 이전 시 자체 조달로 재원을 마련해 이전한다.

염지은 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