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지리아 피랍 근로자 4차 협상 진행중

최종수정 2007.05.06 18:14 기사입력 2007.05.06 18:14

댓글쓰기

대우건설은 나이지리아 리버스 주정부와 대우건설 피랍 근로자 납치 단체간의 4차 석방 협상이 6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부터 시작됐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전 3시45분까지 7시간45분간  진행됐던 3차 교섭도 성과없이 종결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안전은 재차 확인되고 있다"며 "4차 교섭이 일요일에도 열리고, 앞서 진행된 3차까지의 교섭보다 2~3시간 빨리 시작된 것으로 볼 때 협상이 진척을 보일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