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침체로 학자금대출연제액 늘어

최종수정 2007.05.06 14:49 기사입력 2007.05.06 14:28

댓글쓰기

한나라당 안택수 의원은 6일 "경기침체 장기화로 대졸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학자금대출 연체액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무위 소속인 안 의원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학자금대출상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말 현재 연체 잔액은 총 487억2022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2억2394만원)의 4.7배에 달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말 연체율도 1.75%로, 1년전 0.86%의 2배 이상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자금대출 연체액은 지난 2005년 11월말 141억5421만원에서 지난해 1월말 78억3459만원으로 잠시 줄어었으나 이후 꾸준히 증가 지난해말 591억5855만원으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한 뒤 올초까지 400억~500억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안 의원은 "대학 재학중에 대출받은 대출금을 취업해서 갚아야 하는데 취업이 어려운데다 경기침체로 부모들도 상환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며 "금리를 대폭 낮추고 상환기간도 늘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보증 학자금 신용대출은 지난 2005년 8월 처음 실시했으며, 연이자는 2007학년도 1학기 기준으로.59%에 달해 비교적 높은 편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