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 차별화 정책이 오히려 여성공무원 차별화 고착

최종수정 2007.05.06 13:38 기사입력 2007.05.06 13:37

댓글쓰기

성 차별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이 오히려 여성공무원들의 차별을 고착화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이화여대 이주희 교수팀에 의뢰해 여성공무원 55명, 남성공무원 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성공무원의 배치 및 승진차별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성공무원들은 여성공무원에 대한 승진차별이 없음은 물론 오히려 여성이 더 빨리 승진하는 역차별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데 반해 여성공무원들의 직급과 근무처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6일 나타났다.

여성공무원들은 행정고시 출신의 경우 '남성공무원과 유사하게 승진상의 차별 경험이 없다'고 답변했지만, 중앙부처.지자체에서 근무하는 대부분의 5급 미만의 여성공무원은 다양한 차별의 경험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근무처에 따라 비핵심부처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7급에서 6급, 혹은 5급에서 4급으로의 승진은 빠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고위공무원단에 진입할 수 있는 확률은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수는 이와 관련 "여성은 승진에 유리한 핵심보직인 주무과를 비롯한 총무과에 배치되기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정 부서에 여성들이 집중 배치되면서 여성은 지원부서나 여성관련 부서에서만 승진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육아 휴직에 대해 "여성의 육아휴직제의 사용을 여성의 조직 내 입지를 약화시키는 것으로 인식하는 남성중심적 조직의 문화와 관행이 작동하고 있었다"며 "이 같은 문화는 여성 평가절하와 차별하는 근거가 된다"고 말했다.

조준영 기자 jjy@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