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르면 5월중 '소매전문딜러제도' 도입

최종수정 2007.05.06 12:00 기사입력 2007.05.06 12:00

댓글쓰기

금감위, 채권소매거래 활성화 위해

이르면 5월 안에 채권소매거래 활성화를 위한 '소매전문딜러제도'가 도입된다.

금융감독위원회는 6일 일반 개인 등 채권소매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증권선물거래소내 일반채권시장에 소매전문딜러(시장조성자)제도를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개인이나 일반법인의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소규모 채권거래 환경이 취약해 이들의 채권보유 비중 및 규모는 오히려 감소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개인의 채권투자는 지난 2004년말 50조5000억원(6.116%)에서 2005년말 39조9000억원(4.64%), 지난해말에는 39조원(4.07%)으로 줄었다.

일반기업 역시 2004년말 62조9000억원(7.67%)에서 2005년말 56조2000억원(6.55%), 지난해말 52조9000억원(5.52%)으로 감소했다.

특히 주로 평균 거래단위가 100억원 이상인 국고채 도매시장 위주로 발달된 상태다.

이 같은 현상 해소 역할을 하게 될 소매전문딜러의 선정 및 평가는 증권선물거래소가 수행하되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 등이 포함된 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했다.

소매전문딜러는 10억~30억원 범위내에서 10억원 이상 단위로 5종목 이상의 양방향(매수ㆍ매도) 및 5종목 이상 일방향 호가를 제시해야 한다.

양방향 호가는 채권종류별로 1종목 이상, 일방향 호가는 종류에 관계 없이 5종목 이상 제출해야 한다.

그러나 소매딜러는 시장조성거래에 대해 거래소 수수료를 면제받고 매수ㆍ매도수익률 차이(국공채 20bp, 회사채 40bp 이내)를 통해 매매차익을 실현할 수 있다.

일반채권시장의 거래수수료는 현재 한시적으로는 면제되고 있지만 향후 거래수수료를 징수하더라도 시장조성분에 대해서는 계속 면제할 예정이다.

또 일반투자자의 장내매도물량에 대해 다른 일반투자자는 매수할 수 있지만 기관투자자의 경우 소매전문딜러만 자기계정을 통한 매수는 허용키로 했다.

채권소매거래시스템도 개선된다.

투자자의 거래편의성 제고를 위해 거래하는 증권회사를 통해서도 다른 증권회사가 보유한 채권 호가정보 등을 조회하고 매매주문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거래단위도 1000원의 정수배로 해 일반 소액 투자자도 채권거래가 가능하도록 했다.

금감위 관계자는 "증권회사 입장에서는 일반고객을 상대로 하는 채권판매가 확대되고 여러 증권회사의 채권정보가 비교되므로 채권거래가 보다 투명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승국기자 inklee@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