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단분쟁조정 1호 아파트 하자보수 '유력'

최종수정 2007.05.06 12:05 기사입력 2007.05.06 10:02

댓글쓰기

소비자원에 아파트 분쟁조정 요건문의 증가..관련 상담건수 8건중 7건

지난 3월말 이후 소비자원에 접수된 집단분쟁조정제도 관련 상담 8건중 7건이 아파트 하자보수 분쟁인 것으로 파악됐다.

6일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부터 시행된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도입된 집단분쟁조정제도 시행 이후 관련 요건이나 대상, 절차 등에 대한 문의나 상담신청이 꾸준히 늘고 있으며, 이중 대부분을 아파트 하자보수 분쟁건이 차지했다.

또 소비자원 분쟁조정위원회에도 부산, 경북 등 각 지자체 소비자센터로부터 아파트 하자보수 건을 집단분쟁조정대상으로 신청하기 위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소비자원은 최근 부산, 경북 등 아파트 하자보수 신청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전국 16개 지자체에 집단분쟁제도 공문을 보내 신청을 독려하고 있다.

집단분쟁조정제도는 개정 소비자법에 따라 50명 이상의 소비자가 같은 제품이나 서비스로 피해를 봤을 때 지자체나 소비자원, 소비자단체 등이 같은 피해를 입은 소비자 50명 이상을 모아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하는 것으로 개별 분쟁조정과 달리 다수 소비자의 피해를 보상해줘야 하기 때문에 기업들의 입장에서는 이미지 실추와 함께 금전적으로도 큰 손실을 입을 수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아파트와 관련된 분쟁은 동일한 내용의 피해자를 모으기가 쉬울 뿐 아니라 대규모 단지의 경우 피해자가 수백, 수천 명에 달할 수도 있어 시행, 시공을 담당한 건설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또 아파트 뿐 아니라 휴대폰이나 자동차, 여행, 건강식품 등 사용자가 많은 제품들은 집단분쟁조정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며, 내년부터는 소비자단체소송제도도 시행될 예정이어서 소비자 권익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새로운 제도의 조기 정착과 활성화를 최대한 지원함으로써 소비자 권익 제고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환 기자 sh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