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국내 최초로 생산직 주부사원 모집

최종수정 2007.05.06 09:13 기사입력 2007.05.06 09:05

댓글쓰기

포스코가 기혼여성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 최초로 주부들을 현장 생산직 사원으로 채용한다. 채용규모는 30명 내외다.

포스코는 이달중 모집공고를 통해 주부들을 대상으로 직업훈련생을 모집한 후 6개월간의 교육기간을 거쳐 정규직 사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모집분야는 품질ㆍ공정, 화공ㆍ화학, 기계, 전기이며, 남자사원과 동일한 직무와 근로조건으로 제철소 현장부서에서 근무하게 된다.

회사측은 "여성들의 꼼꼼하고 섬세한 업무처리가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사고율을 낮추는 한편, 밝은 조직분위기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포스코는 지난 몇 년간 여성 채용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려왔으며, 여성들이 현장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포항, 광양제철소내 여성탈의실 등 여성 편의시설을 확충했다. 각 지역별로 직장보육센터를 건립해 주부사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의 주부직훈생 채용은 채용대행 전문기관인 인크루트가 채용전형 일체를 위임받아 전담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asiakmj@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