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병역특례 계좌추적 범위 확대

최종수정 2007.05.05 14:53 기사입력 2007.05.05 14:52

댓글쓰기

병역특례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김회재 부장검사)는 내주부터 압수수색을 실시한 61개 업체에 대한 계좌추적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이미 영장을 발부받은 5개 업체 외에 나머지 56개 업체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계좌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의심스런 돈의 흐름을 쫓은 뒤 금품수수 비리 단서가 포착되면 업체 대표와 특례자 외에 특례자의 부모 등 연결계좌 추적 작업에도 곧바로 착수키로 했다.

특례자의 편법근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61곳에 소속된 특례자 300∼400명의 통신사실 확인 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위치추적 작업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편법근무 비리가 드러난 일부 업체와 특례자들 가운데 금품 수수 단서가 포착된 경우가 있다"며 "앞으로의 수사는 병역법 제92조 위반과 배임 수증재 혐의를 동시에 적용할 수 있는 금품 비리 부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61곳 중 이미 조사를 받은 20여곳 외에 나머지 40여곳에 대한 조사도 순차적으로 진행중이며 61곳에 대한 전체 조사는 2주 후면 1차로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