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낙도 소년소녀 가장 등 100여명 초청 어린이날 행사

최종수정 2007.05.04 16:17 기사입력 2007.05.04 16:17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어린이날을 앞둔 지난달 30일 낙도, 새터민, 다문화가정, 소년소녀 가장 등 100여명의 어린이들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인기가수 공연관람과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하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특히 낙도 분교의 신선애, 발레리노 허완, 다문화가정의 박하비비, 서울시립 소년의 집의 배상훈 어린이 등 4명은 '1일 어린이 대통령'으로 임명돼 실제 대통령의 청와대 생활을 그대로 재연했다.

이들 어린이는 청와대로 올 때부터 대통령 전용 헬기를 이용했으며, 의전의 경호를 받으며 청와대에 도착한 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선서를 하기도 했다.

참석 어린이들은 화려한 의장대 사열과 전통 무예 시범 관람에 이어 대통령의 외국정상 접견, 국무회의, 집무실 전경과 대국민 담화 등 청와대 곳곳의 모습을 직접 보면서 대통령의 하루를 체험했다.

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모두가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주시면 좋겠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항상 기쁘고 아름답고 보람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좋은 세상 아니겠느냐. 여러분이 항상 그 꿈을 갖고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사회자인 뮤지컬 배우인 박해미씨가 어릴 적 꿈을 묻자 "판사가 된다는 꿈도 있었고 높은 공무원 되는게 꿈이었다. 그 때 꿈보다 좀 더 높게 돼버렸다"며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되긴 됐지만 좋은 꿈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학교다닐때 어떤 과목을 제일 잘 하셨느냐'는 한 어린이의 질문에 "국어를 잘했던 것 같다"고 하면서 역사책 읽기를 좋아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MBC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기획했으며 녹화된 촬영분은 오는 5일 어린이날 오후 1시10분에 '대통령의 특별한 초대'라는 이름으로 방송된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