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경영공백 비상"...중요 계약 파기될수도

최종수정 2007.05.01 19:45 기사입력 2007.05.01 18:08

댓글쓰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폭행 연루 의혹에 대한 수사가 확대되면서, 자칫 발생할 지 모를 한화그룹의 경영공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해외 업체와 사업 계약 체결을 앞둔 일부 사업은 이번 사건이 불거지면서 계약 연기 또는 파기 위기에 몰렸다.
 
한화그룹 고위관계자는 1일 "금융, 건설, 화학, 리조트 등 사업부문에서 다음달까지 중요한 계약 체결을 위해 김 회장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왔으나 이번 사건으로 전면 중단될 지경"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부 계약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최종 본계약을 맺어야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계약이 해지될 수도 있고 적절한 시기를 놓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경찰조사와 재판을 통해 진실이 규명되기 전에 ’마녀사냥’식으로 한화그룹과 김 회장을 범법자로 몰아간다면 기업의 대외 신인도가 떨어져 해외에서 제대로 사업을 할 수 있겠느냐"며 "특히 구속 등으로 경영공백이 생기면 그룹의 중요 결정에 지대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그룹은 지난해부터 ’뉴한화 건설’을 목표로 글로벌 경영에 집중하고 있으며, 현재 10% 수준인 해외매출 비중을 2010년까지 40%로 늘릴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를 더욱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밤 11시께부터 1일 새벽 4시30분까지 김 회장의 둘째 아들 동원씨를 불러 남대문경찰서에서 심야조사를 벌였다. 이어 이날 오후 김 회장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동원씨는 경찰의 집중 추궁과 대질심문에도 불구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가해자들을 폭행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으며, ’아버지와 청계산에 간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나도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에 대해 김 회장 부자가 강력히 부인하고 나서자 수사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사건이 일어난 지 상당한 시간이 흐르면서 결정적인 증거물이나 증인을 확보하지 못해 진실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조영주기자 정경진기자 yjch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