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상장사들, 어닝시즌 막 내려...순익 46%↑

최종수정 2007.05.01 13:03 기사입력 2007.05.01 11:27

댓글쓰기

지난 30일까지 상하이, 선전 증시의 1474개 상장사가 지난해 실적 보고를 마치면서 어닝시즌이 막을 내렸다.

1474개 상장사의 총 순이익은 3781억17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46.8% 증가했고 주당 순익은 0.24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상장사들은 주식 개혁이 심화하면서 대주주의 주식 독점 상황이 개선됐고 다수의 대형 블루칩들이 중국 증시에 상장하면서 이러한 환경 개선은 상장사들의 실적 호조로 이어졌다.

통계에 따르면 이미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조316억7500만위안으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28.8%를 차지했으며 전년 동기대비 21.4% 증가했다. 그중 영업이익이 증가한 회사는 1092곳으로 전체 상장사 중 74.1%를 차지했고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증가한 상장사는 1039곳으로 전체에서 70.5%를 차지했다.

상하이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주요 A종목을 지수화한 상하이-선전300지수 상장사들의 지난해 순이익은 3482억4700만위안(지난 달 28일까지 발표한 실적 기준)으로 실적을 발표한 전체 상장사 순이익 중 92.7%를 차지했다.

상하이-선전300지수를 구성하고 있는 상장사들은 중국 증시의 주요 우량주들로서 적자를 기록한 회사는 2곳 뿐이었다. 영업이익은 2억위안에서 1조445억7900만위안까지, 순이익은 111만5000위안에서 506억6400만위안으로 다양했다.

상하이-선전300지수 중 순이익 1~5위는 시노펙, 공상은행, 중국은행, 바오스틸, 중국생명보험으로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은 1조9181억4000만위안, 순이익 1638억9000만위안이었다.

중국 증시의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는 은행주들의 실적도 주목을 받았다. 상장은행 10곳의 지난해 순이익은 1704억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에 따르면 4대 대형은행인 공상은행, 중국은행, 건설은행, 교통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1496억위안으로 전체 상장은행 순이익 중 90% 가량을 차지했다. 이들 4대 은행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선전발전은행, 초상은행, 푸둥개발은행, 민생은행, 화샤은행, 흥업은행 등 6곳의 순이익 증가율은 대형 은행보다 높은 58%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장사들의 순이익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 외에 주당 순이익도 좋은 성적표를 보였다. 1474곳의 평균 주당 순이익은 0.24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5.6% 증가했다. 주당 순이익이 1위안을 넘어선 상장사는 45개에 달했다. 특히 윈난츠훙은 주당 순이익이 5.315위안으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샤오상핀청과 이타이B주가 각각 2.43위안, 1.93위안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실적 증가율을 비교하면 상장사들의 올해 1.4분기의 성적은 더욱 화려하다. 지난 4월28일까지 이미 발표된 올해 1.4분기 상장사 영업수입은 1조4172억7300만위안, 순이익은 1144억7300억위안이었다. 상장사들의 올해 1.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99.9% 증가했다.

상장사들의 지난해 풍성한 수확을 거둠에 따라 배당액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상장사들의 지난해 현금 배당 총액은 1164억5600만위안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 배당 1~3위는 중국은행, 시노펙 그리고 바오스틸로 이들 3개사의 배당액은 각각 101억5300만위안, 95억3700만위안 그리고 61억2900만위안이다.

2006년 상장사 순이익 10위

상장사   순이익(억위안)  전년 동기비(%)

시노펙    506.64        28.08

공상은행  487.19        30.25

중국은행  418.92        52.38

바오스틸  130.1          2.72

중국생명보험  96.01     75.97

초상은행   71.07        80.84

안스틸     68.45       229.17

핑안보험   59.86        79.33

화넝궈지   55.5         16.54

장시구리   46.09       148.97

베이징=송화정 특파원 yeekin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