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수입쇠고기 특별 단속..벌금 1억원

최종수정 2007.05.01 11:32 기사입력 2007.05.01 10:59

댓글쓰기

정육점이나 식당에서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수입산 쇠고기를 팔면 최고 1억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에도 최고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정승)은 5~7월까지 3개월간을 수입쇠고기 원산지 부정유통 특별관리기간으로 정하고 단속반 500명을 동원해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농관원은 최근 미국산 쇠고기가 다시 수입되면서 원산지를 속여 파는 행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수입업체부터 판매업소까지 집중단속을 실시키로 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형사입건 등 강력한 제재가 가해질 것"이라며 "소비자는 쇠고기 등 농산물을 살 때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입산 쇠고기의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업소는 7년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원산지 미표시 업소에는 최고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