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기아차 여파...6만원대 아래로 밀려

최종수정 2007.04.27 10:03 기사입력 2007.04.27 09:29

댓글쓰기

시장의 우려는 언제까지 계속될까?

기아차의 유동성에 대한 우려로 현대차의 주가가 8거래일 연속 하락하고 있다.

현대차는 27일 오전 9시 22분 현재 전일 대비 600원(0.83%) 내린 5만9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1년7개월여 만에 6만원대 밑으로 밀려난 것. 연일 52주 신저가도 경신하고 있다.

시장에서 우려하는 기아차 유동성 위기설의 내용은 연결기준 부채가 2006년에만 2조원 이상 증가해 6조원에 달했다는 사실과 해외판매 법인의 적자규모가 상당할 것이란 추측, 지난해 이어 올해도 영업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어 차입금 상환 능력이 의심된다는 점 등 3가지다.

그러나 증시 전문가들은 기아차에 대해 단기 수익성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나 시장의 유동성 위기설은 과도하게 반영돼 나타난 측면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안수웅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지난해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280% 수준으로 다른 글로벌 자동차업체에 비해 크지 않고, 설사 차입금 상환요청이 있다 하더라도 현재 보유중인 현금 1조원, 상장 계열사의 지분가치 2조원, 당장 매각 가능한 부동산 3000억원 등 3조원 이상의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진수 기자 hj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