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동익 의사협회장 회장직 사퇴의사 표명(상보)

최종수정 2007.04.24 16:56 기사입력 2007.04.24 16:56

댓글쓰기

정치권과 보건복지부 금품 로비 발언 책임지고

의료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정부와 갈등을 보였던 대한의사협회 장동익 회장이 정치권과 보건복지부 등에 금품 등을 통한 전방위 로비를 펼쳤다는 발언을 해 결국 회장직을 사퇴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장 의협 회장은 지난달 31일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전국 의사협회 시도대의원 대회에서 "국회의원 3명에게 200만원씩 매달 600만원 쓰고 있다"면서 "열린우리당 한 사람, 한나라당 의원 2명에게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이 23일 저녁 KBS 뉴스를 통해 밝혀지면서 장 회장이 24일 회장직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장 회장은 이날 자신의 발언으로 파문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회장직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장 회장은 "내부적으로 정리할 것이 있는 만큼 이달 말인 30일 공식 기자회견을열고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퇴 이유에 대해 "사방에서 사퇴를 종용하고 있는 데다 누군가가 이번 발언 파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신의 발언록이 외부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서는 "(나를 반대하는 세력이) 그렇게 한 것은 회장인 나를 죽이면서 의료계를 다 죽이는 자살테러"라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장 회장은 "나의 발언이 사실에 비해 과도하게 부풀려진 것이 사실"이라며 "선의의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그는 이에 앞서 지난달 말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전국 의사협회 시도 대의원 대회에서 "국회의원 3명에게 200만원씩 매달 600만원 쓰고 있고 열린우리당 한 사람, 한나라당 의원 2명에게 쓰고 있다"면서 "연말정산 때문에 모 의원에게 1000만원을 현찰로도 줬다"고 말해 파문을 야기했다.

그는 또 "카드까지 해가지고 (의협의) 총무가 가서 한나라당 보좌관 9명을 완전히 우리 사람을 만들었다"면서, 복지부에 대해 "우리 본부 회장이 골프 접대하고 복지부에 있는 사람들에게 거마비도 집어주고 다 했는데, 그걸 먹고 또 딴소리들 하고있다"고 주장했었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