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원자력기술 중국 수출 본격화

최종수정 2007.04.24 11:00 기사입력 2007.04.24 11:00

댓글쓰기

두산중, 中 신형원전 핵심기기 3.5억불 수주

한국 원자력업계의 숙원인 중국 원자력 원청 수출 길이 열렸다.   

산업자원부는 중국을 방문중인 김영주 장관이 24일 장윈찬 중국국방과기위 주임 참석 하에 두산중공업(사장 이남두), 웨스팅하우스(사장 Stephen R. Tritch)간 중국 샨먼(三門, 절강성), 하이양(海陽, 산동성) 원전 핵심주기기 공급 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의 원자력 기술을 보유한 웨스팅하우스의 한국 원자력 기술력 인정으로 향후 다른 세계 시장 진출에도 청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원전은 2008년~2013년간 샨먼과 하이양에 지어질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AP-1000으로, 두산중공업은 AP-1000 핵심 주기기 공급과 관련해 일본 등 선진국과의 치열한 경쟁끝에 수주에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중국에 3세대 원전의 원자로 및 증기발생기 제작기술을 수출하고 중국업체의 국산화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향후 중국이 발주할 원전에서 후속 물량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두중의 공급범위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심기기인 증기발생기(4개), 원자로용기(2개), 원자로 일체형 헤드집합체(2개) 등으로 공급금액은 3억5000만달러 이상이다. 구체적인 가격과 공급범위는 협상중으로 금년내 결정될 예정이다.

 원자로 및 증기발생기외에도 가압기, 원자로 내부 구조물, 원자로 배관 등  품목을 추가 공급하고자 협상중이다. 

한편 김 장관은 이에 앞서 중국 국방과학기술공업위원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제2차 한중원전기술포럼에 참석했다. 

김 장관은 개회사에서 "현재 양국간 협력관계의 질적전환이 필요한 시점으로 한국과 중국간의 원전협력은 경제, 산업, 기술 등 전 분야에서의 협력수준을 높이 끌어올릴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