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단기급등 부담속에서도 상승세 여전

최종수정 2007.04.24 09:33 기사입력 2007.04.24 09:33

댓글쓰기

신세계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급등한데 대한 부담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도 여전히 상승세를 이어가며 위풍당당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신세계는 24일 오전 9시29분 현재 전일대비 7000원(1.14%) 오른 62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세계의 상승세의 주역은 외국인 투자자.

메릴린치와 씨티그룹 등을 통해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면서 강세를 이끌어가고 있다.

이날 NH투자증권 홍성수 애널리스트는 "최근 1개월 주가 단기 상승 부담속에서도 장기 상승추세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신규 출점으로 백화점 매출 역시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64만1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아울러 "내수 소비의 개선 모멘텀도 중요 주가변수가 될 수 있다"며 "주가 상승 부담감 속에서도 장기 상승 추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 je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