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화금융사기 피해 주의보

최종수정 2007.04.24 12:00 기사입력 2007.04.24 12:00

댓글쓰기

3월 이후 크게 증가..금감원 대책 마련

최근 공공기관 및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하는 전화금융 사기 피해가 잇따르고 있어 금융감독당국이 대책마련에 나섰다.

24일 금융감독원은 3월말 현재 전화사기 피해현황이 총 2406건에 피해금액만도 178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말까지 201건에 달하던 피해 건수가 2월부터 3월까지 403건에 달하는 등 100.5%나 증가하는 등 피해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각 은행이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 대처방안의 내용을 반영해 자체 피해예방대책을 마련, 실질적으로 이행하고 있는지 실태를 점검하고 미흡한 점이 있거나 필요한 경우 현장점검 등을 통해 보완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를 위해 각 은행들은 이달 중 감사, 준법감시인 조직을 통해 자체적으로 계획의 타당성 여부 및 실질적 이행실태 점검후 결과를 금감원이 보고해야 한다.

점검내용은 예금계좌 개설시 고객주의의무 이행여부, 이미 개설된 외국인 명의 예금계좌에 대한 일제 점검, 전화금융사기자금 지급정지제도 적정 운영여부,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 적정 운영여부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 금감원은 최근 다양한 방법으로 확산되고 있는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대국민 홍보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금감원은 전화금융 사기 피해예방 요령 8가지 요령을 내놓고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피해요령은 △전화를 이용해 계좌번호, 카드번호, 주민번호 등 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일체 대응하지 말 것 △현금지급기를 이용해 세금 및 보험료 환급 등을 해준다는 안내 대응하지 말 것 △속아서 전화사기범 계좌에 자금을 이체한 경우 즉시 거래은행에 지급정지 신청을 할 것 △속아서 개인정보를 알려준 경우 즉시 은행 및 금감원에 신고할 것 △동창생 및 종친회원이라고 하며 입금을 요구할 경우 반드시 사실관계 재확인 할 것 △발신자 전화번호를 확인할 것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한 사기전화에 주의 할 것 △휴대폰 문자서비스를 적극 이용할 것 등이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