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구회장 "기아차 유럽공장 첫해부터 이익낼 것"

최종수정 2007.04.24 17:00 기사입력 2007.04.24 17:00

댓글쓰기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유럽 시대의 막을 열었다.

정몽구 현대ㆍ기아차 회장은 유럽시장 공략의 전진기지인 기아차 유럽공장을 가동 첫해부터 흑자 사업장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정 회장은 24일(현지시간) 슬로바키아 질리나에서 열린 기아차 유럽공장 ’기아모터스 슬로바키아 공장(KMS ; Kia Motors Slovakia)’ 준공식에서 "슬로바키아 공장을 유럽 최고의 자동차 공장으로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높은 생산성과 끊임 없는 경영 혁신으로 준공 첫해부터 이익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양산을 시작한 기아차 유럽공장은 생산성과 품질에서 안정궤도에 올라섰으며, 첫 작품인 준중형 해치백 신차 ’씨드(cee’d)’가 좋은 반응을 얻으며 판매가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자신감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오늘은 기아차가 중부 유럽의 중심이며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슬로바키아에 완성차 공장을 완공한 뜻 깊은 날"이라며 "이를 통해 기아차가 진정한 글로벌 경영의 첫발을 내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또 "기아차는 유럽에서 연구개발부터 마케팅, 생산, 판매, 애프터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현진 경영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슬로바키아 공장을 유럽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공장으로 발전시키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 회장, 정의선 사장 등 기아차 임직원 및 부품업체 대표들과 로베르트 피초(Robert Fico) 슬로바키아 수상, 이반 하르만(Ivan Harman) 질리나 시장을 비롯한 슬로바키아 정부인사 및 질리나 현지 인사, 여수 엑스포(EXPO) 유치대표단 일행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로베르트 피초 수상은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의 완공과 씨드의 성공적인 출시를 축하한다"며 "유럽에서 기아차의 성공과 발전을 위해 슬로바키아 정부 및 국민 모두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의 유럽 단독투자 프로젝트인 기아자동차 유럽공장은 슬로바키아 질리나에 총 10억 유로를 투자해 연산 30만대 규모로 건설됐으며, 50만평의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 및 엔진공장 등을 갖춘 종합 자동차 생산공장이다.

현대ㆍ기아차는 25일 체코 노소비체에서 현대차 유럽공장 기공식을 갖는다. 2008년 완공될 현대차 공장은 기아차 공장과 85km 떨어져 두시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12개의 협력업체들이 동반 진출해 있어 부품 공용화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해 현대차 40만5000대, 기아차 30만5000대 등 총 71만대를 유럽에 수출했으며, 올해는 현대차 40만8000대, 기아차 39만8000대 등 지난해보다 13.5% 증가한 80만6000대를 유럽에 수출할 계획이다. 특히 2010년에는 현대차 62만대, 기아차 60만대 등 총 122만대를 수출, 시장점유율 5.3%(현대차 2.7%, 기아차 2.6%)를 달성하기로 했다.

질리나(슬로바키아)=조영주기자 yjch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