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시티 ②] 첨단 기능도시와 삶의 변화

최종수정 2007.04.24 10:47 기사입력 2007.04.24 09:00

댓글쓰기

주민안전 지능형 관리

’U-시티’는 도시에 설치하는 기반시설에 IT 기술을 접목해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환경을 구현하기 위한 도시다.

한국토지공사는 지난 2003년 용인 흥덕지구에 이어 2005년 화성 동탄신도시를 ’U-시티’로 개발중이다. 용인 흥덕지구의 경우 개발사업이 늦어지면서  첫 ’U-시티’의 자리를 화성 동탄에 넘겨주게 됐다.

◇ 기존 도시와의 차이는=’U-시티’가 기존 도시와 다른 점은 도시 개발에 있어서 차량 중심의 교통체계에서 보행자 중심의 녹색교통체계로 전환된다는 점이다. 또 도시 정보화에 있어서도 기존도시의 경우 교통, 치안, 재난 등 관련부서별 개별관제가 이뤄지는 반면 ’U-시티’의 경우 도시통합정센터에서 치안,교통, 재난 등이 통합관제된다.

즉 기존 도시에서는 각종 주민 생활 영역의 기반시설이 개별적으로 관리됐으나 ’U-시티’에서는 모든 기반시설이 네트워크로 연결, 도시통합정보센터를 통해 도시 전역에서 실시간으로 정보가 수집돼 도시시설이 통합 운영된다.

토공의 장길호 팀장은 "한마디로 도시에 지능이 생겼다고 해도 틀린말이 아니다"라면서 "주민의 다양한 정보 욕구 해소 및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도모할 수 있는 도시"라고 설명했다.

◇ 추진 사례=화성동탄신도시의 ’U-시티’ 건설사업은 용인 흥덕지구에 비해 시범사업지구로의 지정은 용인 흥덕지구에 비해 2년 늦게 이뤄졌다. 그러나 ’U-시티’ 개념을 첫 도입한 사례로 방범 및 교통 등 기본적인 서비스 구현과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개발 이후 다양한 콘텐츠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민간사업자 등 여러 주체들과의 협력 구축 및 적용 등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화성 동탄에 추진중인 내용은 우선 인프라로 광통신망 및 통합 관제와 서비스 운영을 위한 도시통합정보센터 및 플랫폼, 서비스 시스템 구축 등이다. 1차 서비스가 이뤄지는 부분은 CCTV 방범서비스, 실시간 교통신호 제어서비스, 교통정보 제공 서비스, 상수도 누진감시서비스, 포털서비스다.

2차 서비스로 미디어보드, U-플래카드, 외부연계 교통정보 제공, 주차장, 버스정보시스템, 불법주정차 단속, 범죄차량 감시가 적용된다.

토공은 "화성 동탄신도시를 첫 ’U-시티’로 개발하면서 서비스 내용을 1,2차로 나눠 적용하는 것은 도시여건 및 서비스 적응기간 등을 고려해 단계별로 접근할 필요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1단계는 토공 등 도시개발사업자가 중심이 돼 U-시티 인프라와 기본서비스 제공을 위주로 기반 구축하고 △ 2단계는 지자체가 기본 서비스 확대 및 일부 교육, 의료 등의 생활서비스를 제공하고 △ 3단계는 지자체와 민간사업자가 적용 가능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1차 서비스가 이뤄지면 방범 분야의 경우 CCTV가 도시 전역을 감시하기 때문에 범죄 가능성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특히 현장 상황이 기록으로 남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 도시민이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도시정보 통합센터에서는 교차로 등 교통상황이 실시간 모니터링됨에 따라 신호 주기 조정 등 능동적으로 교통상황이 점검된다.

2, 3차 서비스가 가능해지고 민간사업자들이 참여, 다양한 콘텐츠 적용이 이뤼질 경우 원격 교육, 의료 등은 물론 가전기기 등도 핸드폰으로 작동케 하거나 홈쇼핑, 홈 뱅킹 등 고급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추진과정의 문제점은=그러나 이러한 도시 건설에는 여러 가지 문제점이 노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U-시티’사업이 도시 내 신시가지 개발구역에 국한돼 향후 도시 전체로의 확산문제와 서비스 격차로 인한 민원 소지의 발생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도시 전체에 대한 ’U-시티’ 계획 등 지역의 전체적인 도시발전전략 차원에서 접근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또 ’U-시티’사업은 향후 운영주체인 지자체의 필요성에 의해 서비스 범위 결정 등 제반 의사결정이 이뤄져야하나 지자체 내에 이를 담당할 총괄조직이 없어 개별담당자(30여명 이상)와 협의해야하는 비효율 및 의사결정 혼선 등의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

여기에 통신망 임대비용 절감 등의 이유로 지자체의 자가통신망 설치가 확산되고 있어 유관기관간 연계를 어렵게 하고 있다. 현행 전기통신기본법상 기관간 연계가 불가능해 추후 법적 정비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이규성 기자 peac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