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프리미엄 시스템가구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07.04.24 08:27 기사입력 2007.04.24 06:00

댓글쓰기

향후 3년내 상위 20% 시장에서 1위 달성 목표

LG화학이 붙박이장, 주방가구 등 시공이 필요한 시스템가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LG화학은 신규 런칭하는 시스템가구는 고품격 프리미엄 제품으로 ▲ 업계 최초로 라이프 스타일에 따른 고객 맞춤형 설계 시스템을 도입하는 한편 ▲ 해외 유명 가구디자이너로부터 디자인을 아웃소싱하는 등 품질과 디자인 면에서 확실한 차별화 포인트를 마련한다고 24일 밝혔다.

시스템가구란 일반 인테리어 가구와 달리 공간에 맞는 설계와 시공이 필요한 가구류를 통칭한다. 벽면을 수납공간으로 활용하는 붙박이장, 부엌의 작업대 및 수납공간 등이 이에 속한다.

LG화학은 이 같은 시스템가구 사업에 대해 ▲ 인테리어와 관련, 벽지 바닥재 뿐만 아니라 가구류까지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쇼핑에 대한 고객 요구 증대 ▲ LG화학의 기존 리모델링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 기대 등으로 그 진출 배경을 설명했다.

산업재사업본부 박규석 부사장은 “이번 시스템가구 시장 진출로 인테리어 자재 관련 풀라인 업을 갖춰 명실상부한 토탈 인테리어 자재 메이커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시스템가구 사업을 진(Z:IN)의 브랜드파워에 걸 맞는 산업재의 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시스템가구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소규모 비(非)브랜드 제품이 시장의 70~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LG화학은 非브랜드 제품 시장을 제외한 상위 20%의 고품격 시스템가구 시장을 적극 공략해 향후 3년 내 업계 1위를 달성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24일 강서구 등촌동에서 LG화학 산업재사업본부장 박규석 부사장 등 관련 임직원과 인테리어 점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스템가구 전시장 ‘maison de Z:IN」(메종 드 지인)’을 오픈한다.

이날 오픈한 LG화학 시스템가구 전시장은 총 150여평 규모로 LG화학이 생산하는 주방가구 및 붙박이장 등 시스템가구 20여 종을 전시하고 있으며 별도로 고객 상담 공간을 갖추고 있다.

LG화학은 강서 전시장에 이어 올 상반기 내에 강남, 강동 등에도 전시장을 오픈하고 고객 접점에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규성 기자 bobo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