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국제보고서 왜곡으로 국가 신뢰떨어뜨려

최종수정 2007.04.23 17:35 기사입력 2007.04.23 17:35

댓글쓰기

청와대는 참여정부 정책 비판 보도와 관련해 "국제보고서 왜곡은 국내 악영향 뿐 아니라 국제적 망신을 자초하고 국가 신뢰를 떨어뜨린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실은 23일 청와대브리핑에 ’수십수백장 훑어 한두문장 비판 거리 찾나’라는 글을 통해 "권위있는 국제기구가 그들의 보고서 내용을 해석한 한국 언론의 ’자의성 보도’를 접한다면 매우 당혹스러울 것"이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국정홍보비서관실은 "(이들 언론은)참여정부에 대한 부정적 내용이 조금이라도 포함되면 대서특필하는 것은 기본이고 일부 내용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보고서 전체를 왜곡하는 경우도 있다"며 "심지어는 있지도 않은 내용을 포함시키거나, 참여정부 이전 통계를 근거로 정부를 비판하는 어처구니없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실에서 구체적으로 지적한 국내외 기관 자료의 왜곡 보도사례로 ▲조선일보의 ’3불정책 및 교육제도’ OECD 보고서와 한국교육개발원(KEDI) 보고서 ▲경향신문의 ’공공부문 지출’ 2003년 OECD 보고서 ▲동아일보의 부동산 정책 OECD사무국 작성 기초자료 ▲조선일보의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순위 관련 인용 등을 제기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